9월 3주간 123 저녁기도

"하나님 아버지, 
우리는 거룩한 성령의 공동체의 일원임을 믿습니다. 1) 항상 성령하나님께 정직하며, 2)내가 하나님께 쓰임받는 종임을 명심하고, 3)회개의 순간을 놓치지 않으면서 항상 성령안에 머물기 원합니다. 
이를 위해 매일 말씀과 기도의 줄을 놓지 않고 
성도의 교제권 안에 머물수 있도록 
우리를 붙들어주시옵소서." 


3. 123 저녁 공동기도문

살아계셔서 오늘도 온 땅을 다스리시는 하나님 아버지,

이시간 나라와 교회를 위해 기도하오니 우리의 간구를 들으시고 응답하여 주시옵소서

 

우리 대한민국을 세우신 주 하나님 아버지, 아무리 생각해도 사람들에게 손가락질을 받아도 이 땅의 예수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가 아니면 우리 나라에 희망이 없는 것 같습니다. 


코로나로 우리 사회가 지쳐가고 있습니다. 주님, 이 땅을 친히 다스려 주시옵소서. 

이 시간 내가 나사렛 예수의 이름으로 명하노니 정치 권력 배후에 활동하면서 이 땅을 묶고 있는 모든 악령의 세력은 힘을 잃고 다 떠나갈지어다. 


우리나라에서도 요셉과 다니엘 같은 하나님 앞에서 정직하고 신실한 믿음의 정치인이 나타나게 해주시옵소서.



우리를 늘 불쌍히 여기시는 하나님 아버지요즘 젊은이들 사이에는 코로나가 끝나도 이제부터는 교회 예배에 나가지 않고 그냥 집에서 영상을 보겠다는 자들이 꽤 많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주님, 우리에게 교회가 무엇인지 몰라서 저렇게 하고 있습니다. 교회가 무엇인지 우리가 잘 알고 교회 공동체를 소중히 여기고 사랑하는 믿음을 부어주시옵소서. 


주님! 우리 자녀들이 부모가 예배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들도 예배를 배우고 우리가 교회에 충성하는 본을 보고 우리 자녀들의 신앙도 자라게 됩니다. 이렇게 영상으로 예배하는 것을 본 자녀들이 과연 다시 교회당에 모여 함께 예배하고 뛰어놀고 자라게 될지 걱정이 생깁니다.  우리 부모들이 정말 자녀들을 생각하면서 조심스레 주님을 섬기게 하여 주시옵소서. 



여러 사정으로 주일예배 나오지 못하는 우리 성도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시고 주님과 교회공동체를 사랑하는 마음이 더 간절해 지게 도와주세요. 

 


주님, 코로나보다 코로나로 인한 지나친 두려움과 코로나로 인해 우리 안에 자리잡는 우울한 마음을 물리치고 이길 영력을 부어주세요. 

또한 예수님 때문에 욕 듣고 억울한 말을 들을 때, 더 이상 분노하고 같이 비난하지 말고, 주님 말씀처럼 즐거워하고 기뻐할 수 있는 믿음의 사람 되기 원합니다. 하늘에서 받을 상을 바라보는 눈이 열리게 해주세요. 

 

주님, 교우들 중에 환란, 질병으로 고통당하는 분들, 믿음이 식어가는 자들에게는 주님 찾아가 주셔서 주님 예비한 길을 보게 해주시고, 치료하시는 능력도 맛보게 해주시고, 우리 곁에 살아계신 하나님을 느낄 수 있는 믿음도 부어 주시옵소서. 

 

우리 교회 모든 교우들에게 마음 속에 지치고 우울한 마음, 갑갑한 마음들을 만져주시고, 사랑의 하나님을 바라보며 의지할 때 마다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과 서로를 붙들어주는 사랑을 부어주시옵소소서. 

이럴 때일수록 T.V 뉴스나 유튜브, 스마트 폰에 마음을 뺏기기 보다는 성경책을 펼치거나 입술에 찬양의 소리를 발하면서 어둠을 물리칠 수 있는 의지적 선택을 하는 우리가 되게 해주세요. 


특히 이번 주간 부터 '내 자리 찾아 앉기'를 합니다 주님을 향한 변함없는 사랑으로 주중에 한 번이라도 교회당 내 자리에 앉아 기도하게 해주시고, Vip들에게 격려와 용기주는 은혜의 말씀도 보내고, 목장은 다 같이 단톡방에 들어올 시간을 정해서 단톡방이나 줌으로 목장모임을 할 수있기 원합니다. 목자들에게 용기와 지혜를 부어주시옵소서. 



 

우리나라를 새롭게 회복시켜 주시고 진정한 평안을 주실 주님,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더 기도하실 분을 위한 기도제목

1) 개인 영성 세우기: *큐칙적인 말씀읽기 *매일말씀묵상 *20분 기도생활


2) 가정 신앙세우기 : 매주 한번 이상 가정예배드리기, 


3) 목장 세우기 : 목자들에게 열정과 섬김과 헌신의 마음을 부으시고 코로나 시대에도 목장모임을 통해 신앙의 기본이 세워지기를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