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람은 참으로 간사해서 어렵고 힘들어서 어쩔 줄 몰라 할 때는 누구든지 하나님을 찾고 매달리지만, 형편이 조금이라도 나아지는 것 같으면 바로 방심하여 자만하다가 다시 넘어지기 쉬운 존재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훈련 코스의 마지막 종착지는 겸손 훈련이 아닌가 싶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을 낮출 줄 알고 아무리 잘나갈 때라도 자기 인생의 주도권을 하나님이 쥐고 계심을 알고 그분 앞에 온전히 믿음과 순종의 삶을 살 수 있는 사람, 아무리 어려워도 낙심하지 않고 믿음의 자리를 지키는 그런 사람을 하나님은 높이 들어 세우실 것입니다.

 

내년에도 여전히 경제적 한파는 지속될 것 같습니다. 잘 나갈 때는 세상만 보이던 것이 이런 살얼음판을 걷는 위기의 때는 하나님을 깊이 의지할 기회입니다. 마치 누가복음 15장의 집 나간 둘째 아들이 큰 시련을 겪으면서, 비로소 아버지와 그 풍족한 집을 생각하고 돌아오듯이 우리 인생도 이런 어려움의 때는 더욱더 주님을 사모할 기회가 될 것입니다. 이렇게 우리 눈을 주님께 고정하면 비로소 그 사람의 눈 안에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보일 것입니다. 이제 12월 한 달을 남기고 있는 지금 우리가 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요? 주님이 우리에게 먼저 원하시는 것은 우리의 눈을 아버지께 고정하는 일이란 점을 우리가 명심했으면 합니다.

 

그러므로 이제 남은 12월 한 달 동안 신앙과 삶에서 근본적인 것, 구원의 은혜에 의한 감격과 기쁨 충만으로부터 시작해서 주님을 사랑하는 믿음과 자녀들과 자신의 삶의 구체적인 것들을 놓고 주님께 매달려 보세요. 새해를 4주 앞둔 12월 남은 시간 동안이라도 <특별 작정 새벽기도>를 해보세요. 이것은 평소 담임목사로서 여러분에게 늘 강권하고 싶은 마음에 담아 두었던 소원입니다. 새벽기도는 5시 반에 시작이지만, 기도 시간은 자유롭게 할 수 있습니다. 매일 자기 기도의 자리를 지켜보십시오. 때로는 아무도 없는 교회당에 홀로 서서 아침 조용한 시간에 두 손을 높이 들고 주님의 얼굴을 구하면서 부르짖기도 찬송하기도 해보세요. 주님은 여러분이 기도해야 할 그 자리에 이미 오래전부터 나오셔서 여러분에게 주실 선물을 한 아름 안고 기다리고 계셨다는 사실을 충분히 알게 될 것입니다.

 

동시에 우리 자신도 주님을 사랑함으로써 주님 앞에 자신의 어떤 변화된 모습을 드리고 싶은지 그것을 깨닫고 행할 수 있는 은혜와 힘을 간구해보십시오. 새해는 정말 주님과 더 깊은 사랑 안으로 들어가는 해가 되고 우리의 가정도, 우리 신앙생활도, 우리 교회도 더 행복하고 활력 넘치는 공동체로 세워질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5 23.1.29 금년도 Vip 작정 김홍일 2023.01.29 14
544 23.1.22 나의 시편 쓰기 소개(23-4) 김홍일 2023.01.23 4
543 22.1.15 우리 교회 비전센터 건축이야기(1) 김홍일 2023.01.17 135
542 22.1.8 올해 성경 일독, 온 공동체가 함께 꼭 해봅시다. 김홍일 2023.01.08 36
541 23.1.1 새해 복 많이 받는 것 어렵지 않습니다(23-1) 김홍일 2023.01.01 24
540 22.12.25 성도의 의미 있는 한해 마감하기 김홍일 2022.12.25 18
539 (22.12.18) 감사와 비전을 품는 사무총회 김홍일 2022.12.18 6
538 22.12.11 월드컵 선수들의 눈물(22-50) 김홍일 2022.12.10 32
» 22.12.4 선물 한 아름 안고 서 계신 주님 김홍일 2022.12.03 25
536 22.11.26 코칭학 공부 감사 김홍일 2022.11.26 30
535 (22.11.20 거둔 게 없을 때 추수감사는? 김홍일 2022.11.19 58
534 22.11.6 개구멍을 막아야 합니다. 김홍일 2022.11.05 70
533 22.10.30 감사 처방대로 살아보니 김홍일 2022.10.29 47
532 22.10.23 하나님의 최고의 처방전 김홍일 2022.10.22 77
531 22.10.16 하나님 말씀을 매일 섭취하십시오. 김홍일 2022.10.16 42
530 22.10.9 봉헌기도 방식을 변경합니다. 김홍일 2022.10.08 72
529 22.10.2 이중적 신앙을 극복하는 가족마당(22-40) 김홍일 2022.10.03 49
528 22.9.25 드라마 <수리남>(22-39) 김홍일 2022.09.24 63
527 22.9.18 가장 먼저 해야하는 기도 김홍일 2022.09.18 47
526 22.9.11 짧은 글, 긴 생각(22-37) 김홍일 2022.09.17 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8 Next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