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6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사순절 기도회를 끝으로 기도ON 300(1) 기도회를 마쳤습니다. 살아있는 교회는 기도하는 교회입니다. 교회적인 기도의 불이 계속 타오를 때 주님의 몸인 교회와 속한 지체들의 삶에서 구체적인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게 됩니다. 이번 기도ON 300(1)를 돌아보면서 평가를 해보고 앞으로 어떻게 해야 교회적인 기도의 불길이 성령의 역사로 계속 이어질 수 있을지 생각하여 보려고 합니다.

 

    먼저 기도ON 300에 함께해주신 여러분들의 노고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새벽이든 저녁이든, 일주일에 한 두 번이라도 정한 요일과 시간에 내 기도의 자리로 나온다는 것은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쉽지 않은 일임 잘 알고 있습니다.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없이는 불가능합니다. 주님의 몸인 교회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힘을 다해 참여하신 여러분께 하늘 복이 가득 임하기를 축복합니다.

 

    주님께서 기도ON 300을 매우 기뻐하신다는 것을 느낍니다. 주의 일하심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교회적 기도의 불길은 주님의 간절한 소원입니다. 목사는 이 문제로 주님 앞에서 늘 고민하고 매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목사가 아무리 애쓰고 목청을 높여봤자 허공의 메아리일 뿐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주님께서 함께 기도할 사람을 붙여주시고 모아주시면 교회는 기도하는 교회로 변할 수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기도ON 300은 전적인 주의 일하심이며 은혜입니다. 주님은 은혜의 초청으로 우리가 계속해서 기도의 자리에 함께할 것을 바라고 계십니다. 이제 이 일에 동참하는 자들은 반드시 삶에서 주님의 일하심을 보게 될 것입니다.

 

    주의 일하심은 기도에 참여한 각자에게 응답으로 나타났을 것입니다. 담임목사인 나 자신에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초부터 개인 목회 코칭을 받게 되었는데 이것을 통해 생각지도 못한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그것은 나 자신뿐 아니라 우리 가정과 교회 안에 조금씩 변화의 흐름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느끼시는지 모르지만 말입니다. 다음 주일 오후 시간에 이번 기도ON 300에 동안에 경험한 기도 응답을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그래야 공동체적으로 주의 일하심을 더욱 선명하게 보게될 것입니다. 꼭 참여하여 작은 응답 하나라도 간단히 나눠 주시기 바랍니다.

 

    교회적인 기도는 주님이 주시는 놀라운 부흥과 축복의 기회입니다. 이제 주님은 그의 일하심 안으로 여러분을 초대하고 계십니다. 여기에 합류하는 자는 개인의 삶으로 그 은혜가 흘러가게 됩니다. 각자 바쁘고 고달픈 삶으로 혹은 관심이 점차 약해지면서 정한 기도의 자리를 지키기가 힘드시죠? 충분히 이해하고 있습니다. 예전처럼 기도의 자리를 지키는 것이 가장 좋겠습니다만,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기도할 수 없는 분들을 위해 기도ON 300(2)를 이어가면서 저도 주님께 지혜를 구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어떻게 하는 것이 주님의 일하심을 경험할 수 있을지, 이를 위하여 어떻게 해야할 지 그 믿음과 지혜를 구해 보시기 바랍니다.

 
  • 김홍일 2021.04.11 20:26
    이번 기도회를 통해서는 기도의 응답을 참 많이 받았습니다.
    무엇보다 다른 분들을 위한 중보기도가 많이 응답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기도회를 통한 깨달음은 내가 지금 존재하고 일하고 건강하게 살고있는 것은 내가 잘해서가 아니라는 점입니다. 누군가가 날 유해 기도를 그만큼 많이 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기도를 많이 하면 할수록 감사가 많아지고 아울러 겸손해져야 정상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0 21.4.25 성령대망 세겹줄 기도회(21-17) 예수은혜 2021.04.25 25
459 21.4.18 은혜 영성의 파워(21-16) 예수은혜 2021.04.18 25
» 21.4.11 1차 기도ON 300을 돌아봅니다.(21-15) 1 예수은혜 2021.04.10 63
457 21.4.4 구원의 주관적 확신(21-14) 예수은혜 2021.04.03 53
456 21.3.28 감사의 삶의 근본 비결(21-13) 김홍일 2021.03.27 49
455 21.3.21 가족 구원의 축복(21-12) 김홍일 2021.03.20 54
454 21.3.14 감정의 표현과 감정의 지배 (21-11) 예수은혜 2021.03.14 52
453 21.3.7 닫힌 문을 여는 천국열쇠 기도회(21-10) 예수은혜 2021.03.06 53
452 21.2.28 이번 사순절의 목표(21-09) 김홍일 2021.02.28 45
451 21.2.21 제15차 목연수 참여후기(21-08) 김홍일 2021.02.21 79
450 21.2.14 바로 알기(1) 성경이 말하는 믿음(21-07) 예수은혜 2021.02.13 87
449 21.2.7 "세상에 휘둘리지 마십시오"(21-06) 예수은혜 2021.02.07 126
448 21.1.31 "교회, 이제 지긋지긋하다."(21-05) 김홍일 2021.01.30 187
447 21.1.24 믿음의 서원제목으로 기도하기(21-04) 예수은혜 2021.01.23 141
446 21.1.17 21일과 습관(21-03) 예수은혜 2021.01.17 213
445 21.1.10 나의 금년 영적 성장의 목표는(21-02) 예수은혜 2021.01.10 196
444 21.1.3 정월 초하룻날에 올린 고백(21-01) 김홍일 2021.01.02 269
443 20.12.27 살아서 만나자!(20.12.27) 예수은혜 2020.12.27 202
442 20.12.20 기도상비군(20-50) 예수은혜 2020.12.19 208
441 20.12.13 응답받는 기도회되기 위해(20-50) 김홍일 2020.12.12 2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 Next
/ 24